장신구는 이미 구석기 시대 이전
사냥이나 채집을 통해 획득한 동물의 이빨,뼈,조개 등으로 목걸이의 장식을 만들어 주술적인 의미로도 사용되어 왔다. 점차 도구와 재료의 발달로 다양한 품목의 장신구들이 개발되면서 장식의 기능을 강화하여 삼국시대에 이르러서는 귀고리,반지,팔지,목걸이 같은 장신구가 발달하였다.

또한 제작과 착용에 있어 신분계급에 따른 철저한 규제가 있었다. 이러한 장신구는 고려시대로 그대로 계승되었다. 금으로 만든 장신구가 발달하였고, 신분과 조복, 상복, 공복, 편복, 제복에 따르는 장신구 착용이 각각 달랐다. 그러나 조선시대에는 유교사상(儒敎思想)의 영향으로 일반 부녀자의 몸치장에는 어느 정도 제한이 있었다.

곧 이러한 장신구의 사용은 상류층이 아닌 일반서민의 경우 혼례복(婚禮服)을 입을 때만 사용할 수 있었다. 조선시대에는 금과 은의 사용이 제한되어 삼국시대의 찬란한 금속 장신구 문화에 비해 쇠퇴하였으나 그 소박미와 정교성에서는 미의 극치를 이룬다.
 

연옥제장신구

신라금귀걸이

칠보연봉뒤꽂이



  금박머리띠(나비문)
 


 

 

 

  • 원천유물명 : 금박머리띠
  • 소장기관 : 경희대
  • 원천유물 재질 : 사직/견
  • 원천유뭉 용도 : 의/장신구/신체장식/댕기
  • 문양분류 : 동물문/나비문(胡蝶文)
  • 국적/시대 : 한국/조선

  • 나비문

    나비는 즐거움과 행복,
    그리고 자유연애와 아름다움의 상징으로 여겨졌다.

    장자(莊子)가 꿈속에서 나비가 되어 화궁(花宮) 속으로 돌아다니며 달콤한 꿀을 빨아먹으면서 즐거움을 만끽했다는 ‘호접몽(胡蝶夢)’설화에서 유래하여 나비는 즐거움의 상징이 되었다.



     • 원천유물명 : 노리개
     • 소장 기관 : 국립민속박물관
     • 유물 재질 : 금속/은제
     • 국적 시대 : 한국/조선


    • 원천유물명 : 노리개

    노리개는 한복 저고리의 고름 또는 치마허리에 차는 여성 장신구의 일종이다. 노리개는 저고리 겉고름이나 안고름 또는 치마허리에 차는 패물의 장식으로 화려하고도 섬세하며 또한 다양하여 궁중에서 일반 평민에 이르기까지 모든 여자들이 즐겨 찼다.

    노리개는 띠돈[帶金], 끈목[多繪] 및 주체가 되는 패물과 매듭, 술 등으로 구성된다. 이 유물은 노리개의 패물로 은으로 만들어졌다. 노리개의 패물로 은으로 만들어졌다. 매듭과 연결되는 부위는 금강저 모양이다. 금강저는 불교 신중 제석이 사용하던 무기로 삼지창과 같은 형태인데, 둥근 구슬모양에는 4개의 꽃잎이 덮고 있는데, 모두 가운데에 구멍이 있다.

    구슬 아래로 삼지창이 도깨비를 잡고 있다. 중심부에는 도깨비의 얼굴이 있다. 뿔은 위로 직각으로 솟아 있고, 사악한 기운을 물리치는 도깨비의 형태는 눈이 둥글지 않고 끝이 모아지고 있다. 들창코 아래에는 송곳니가 솟아나온 입이 있다. 얼굴 주변에는 불꽃무늬가 있다. 얼굴 아래에 다시 맨위에 것과 같은 구슬이 달려 있다. 주변에는 언월도(반달모양의 칼)가 도깨비얼굴을 감싸고 있다. 도깨비는 사악한 기운을 물리치는 것이고, 금강저 역시 같은 역할을 한다. 노리개를 착용하여 사악한 기운이 몸안에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한 소망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원천유물명 : 은파란쌍지환 소장기관 : 단국대학교박물관 재질 : 금속.보석

    장식용으로 여자의 손가락에 끼는 지환(指環)에는 고리가 하나로 된 것을 반지와 쌍으로 된 것을 가락지가 있다. 『사절복색자장요람(四節服色自藏要覽)』에 따르면 10월부터 정월까지는 금지환, 2월·4월은 은칠보(銀七寶)지환, 5월 단오에는 옥(玉)가락지나 마노(瑪瑙)지환을 끼고 8월에서 9월까지는 칠보지환을 끼는 것이 규칙이니 여름에는 금을 끼지 못하고 겨울에는 옥을 끼지 못한다고 하였다. 금·은가락지에는 박쥐문·꽃문·문자문(文字紋) 등을 음각(陰刻)하거나 파란으로 장식하여 장수와 행복을 기원하였다.

    가락지는 원래 장식물이기보다는 신분 확인을 위한 신표인 신물(信物)이었으나, 후대에 이르러 남녀의 애정에 대한 믿음과 절개의 불변함을 약속하는 정표로 쓰였다. 가락지를 한 쌍으로 착용하는 것은 이성지합(二姓之合)과 부부일신(夫婦一身)을 상징하는 표시로서 기혼여자만 사용할 수 있었고, 미혼 여자는 한 짝으로 된 반지를 사용하였다. 여기에 있는 것은 은으로 만든 가락지로 박쥐와 매화를 파란으로 장식하여 매우 화려하다. 박쥐는 한자 문화권에서 공통적으로 오복의 상징물로 사용된다. 박쥐는 길상문으로 많이 쓰이며, 강한 번식력 때문에 다산, 득남을 상징하기도 한다.

    박쥐는 한자 표기 편복의 복이 복(福)과 같은 소리를 낸다고 해서 예로부터 행복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박쥐 두 마리를 그린 문양은 쌍복을 의미하고 박쥐 다섯 마리를 그린 문양은 오복을 상징한다. 또 밤눈이 밝아 집을 지켜 주는 수호의 상징도 지닌다. 매화는 고결한 선비나 정절의 여인을 상징한다. 이른 봄에 홀로 피어 봄의 소식을 전하고 맑은 향기와 우아한 운취가 있어 순결과 절개의 상징으로 널리 애호되었다. 매화의 다른 이름인 보춘화(報春花)는 겨울이 끝나고 봄이 문턱에 올 즈음에 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봄·겨울 홀로 핀 늙은 매화의 고고한 자태를 표현한 그림은 군자의 지조와 절개로 비유되고 있다. 또 겨울이 되어 잎이 지고 나면 죽은 것처럼 보이나 다음 해 다시 꽃이 피는 속성을 지니고 있어 장수의 상징물로도 여겼다.




    문양구분 : 개별문양 (3D)
    문양분류 : 동물문/박쥐문 국적/시대 : 한국-조선


    박쥐는 한자 문화권에서 공통적으로 오복의 상징물로 사용된다. 박쥐는 길상문으로 많이 쓰이며, 강한 번식력 때문에 다산, 득남을 상징하기도 한다. 박쥐는 한자 표기 편복의 복이 복(福)과 같은 소리를 낸다고 해서 옛부터 행복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박쥐 두 마리를 그린 문양은 쌍복을 의미하고 박쥐 다섯 마리를 그린 문양은 오복을 상징한다.

    또 밤눈이 밝아 집을 지켜 주는 수호의 상징도 지닌다. 박쥐무늬는 사랑방 가구보다는 안방 가구에 전체적으로 고루 나타나는데, 이것은 박쥐무늬가 갖는 의미와 박쥐 날개의 곡선을 이용한 독특한 표현이 그 장식미를 보다 높여주기 때문이다.
     




    원천유물명 : 가락지  소장기관 : 전주대학교박물관 
    원천유물 재질 : 금속.보석

    장식용으로 여자의 손가락에 끼는 지환(指環)에는 고리가 하나로 된 것을 반지와 쌍으로 된 것을 가락지가 있다. 여기에 있는 것은 은과 백동을 이용하여 만든 가락지로 표면에 박쥐문양을 세공하여 만들었다.

     



    • 소장 기관 : 국립광주박물관
    • 유물 재질 : 금속/금
    • 국적 시대 : 한국/시대미상

     


    • 원천유물명 : 귀걸이


      유물에 문양을 표현하지 않아 단순한 형태이다.
      가장 아랫부분에 잎사귀 모양 장식을 표현하였다.

     

     

     

     

     

     

     

     


    이 전 더많은 콘텐츠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