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을 안다는 건 '필연지리'(必然之理)를 파악함과 동시에 내가 개입할 수 있는
'당연지리'(當然之理)의 현장을 확보한다는 뜻이다.

정해진 것이 있기 때문에 바꿀 수도 있는 것이다. 모든 것이 우연일 뿐이라면 개입의 여지가 없다.
또 모든 것이 필연일 뿐이라면 역시 개입이 불가능하다.

지도를 가지고 산을 오르는 것과 마찬가지로 주어진 명을 따라가되 매 순간 다른 걸음을
연출할 수 있다면,그때 비로서 운명론은 비전탐구가 된다.
사주명리학은 타고난 명을 말하고 몸을 말하고 길을 말한다.

그것은 정해져 있어서 어찌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그 길을 최대한으로 누릴 수 있음을 말해 준다.
아는 만큼 걸을 수 있고, 걷는 만큼 즐 길 수 있다. 고로, 앎이 곧 길이자 명이다!

-by 고미숙의'나의운명사용설명서'中에서

이전ㅣ                     팔자고치기도움말→  좋은운세로 바꿔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