知足

<아함경>에 나오는 소욕지족(少欲知足) 의 가르침은 깊은 의미가 있다.

모든 고뇌를 벗어나고자 한다면 마땅히 만족할 줄 알라. 넉넉함을 알면 부유하고 즐거우며 평화롭다.
그런 사람은 비록 맨땅에 누워있을지라도 편안하고 즐겁지만 그렇지 못하면 천상에 있을지라도 흡족하지 않을 것이다. 만족할 줄 아는 사람은 가난한듯 하여도 사실은 부유하다. 이를 가리켜 지족(知足)이라 한다.
만족할 줄 모르는 사람은 끝없이 욕심을 부린다. 탐욕이 지나치면 어떻게 되나? 사람을 해치고, 법을 어기게 된다. 부와 명예와 권력을 누리다가 감옥에 가서 망신을 당하고...결국은 자신을 해치게 된다. 우린 이런 사람들을 참 많이도 봐 왔다. 만족할 줄을 모르고 그쳐야할 시점에서 그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노자 <도덕경> 44장에서는 知足不辱 知止不殆 可以長久 (지족불욕 지지불태 가이장구) 라고 했다.
'만족할 줄 알면 모욕을 당하지 않고, 그칠 줄 알면 위태롭지 않아 오래 갈 수 있다.'는 뜻이다.
만족할 줄 알고, 제 때에 그만 둘 줄 아는 사람은 자리에,권력에,물질에 매이지 않는다.
그래서 더욱 당당하고 자유자재로 자기의 온전한 인생을 즐길 수 있다. 그게 행복한 삶이다.

安分知足 안분지족 - 편안히 분수대로 만족할 줄 알라.
小慾快樂 소욕쾌락 - 욕심이 적으면 유쾌하고 행복하여
知足富貴 지족부귀 - 만족할 줄 아는 것이 부귀이니
安住淸貧 안주청빈
- 언제나 청빈 속에 편히 머물지니라.

 

 
욕심을 적게 하라(小慾) 만족 할 줄 알라.(知足)
고요함을 유지 하라.(菽靜) 정진 하라(精進)
올바른 생각을 지켜라(守正念) 선정을 닦아라(修禪定)
지혜를 닦아라(修知慧) 쓸데없는 논쟁을 하지 마라(不臟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