小慾

너희는 마땅히 알라. 욕심이 많은 사람은 이익을 구함이 많기 때문에 번뇌도 많지만,
욕심이 적은 삶은 구함도 없고, 하고자 함도 없기 때문에 그런 근심이 없다.
다만 욕심이 적기를 위해서도 힘써 닦아야 하겠거늘, 하물며 그것이 모든 공덕을 나게 함에 있어서이겠는가?

욕심이 적은 사람은 곧 아첨으로써 남의 마음을 사려고 하지 않고, 모든 근(根 : 감각기관)에 끌리지 않느니라.
또 욕심이 적기를 행하는 사람은 마음이 평안하여 아무 걱정이나 두려움이 없고,
하는 일에 여유가 있어 언제나 모자람이 없느니라.
이렇게 욕심이 적은 사람은 곧 열반을 지니나니, 이것을 일러 '욕심이 적음(小慾)'이라 하느니라.

-《불임반열반경(佛臨般涅槃經)》


욕심이 많은 사람은 이익을 구함이 많기 때문에 번뇌도 많지만,
욕심이 적은 사람은 구함이 적어 근심 걱정도 없다.

욕심이 적은 사람은 남의 마음을 사기 위해 아첨하지 않고,
마음이 편안해서 아무런 걱정이나 두려움이 없으며,
하는 일에 여유가 있고 부족함이 없다.

이것을 가리켜 소욕(少欲)이라 한다.

 

 
욕심을 적게 하라(小慾) 만족 할 줄 알라.(知足)
고요함을 유지 하라.(菽靜) 정진 하라(精進)
올바른 생각을 지켜라(守正念) 선정을 닦아라(修禪定)
지혜를 닦아라(修知慧) 쓸데없는 논쟁을 하지 마라(不臟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