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生

욕浴

대帶

록祿

왕旺

쇠衰

병病

사死

묘墓

절絶

태胎

양養

 


()
 


()는 십이신살의 재살(災殺)이며, 절의 공간에서 새로운 생명의 부활기이며 포태기(胞胎期)가 되는 셈이다. 마치 아기를 덮는 이불을 포대기라고 하듯이 포태기는 임신과 보호의 공간이 되기도 한다. 이렇듯 태는 잉태의 창조공간으로 완벽한 차단막이 쳐졌다하여 수옥살(囚獄殺)이라고도 한다.

태는 성별을 구별할 수 없는 회음의 기운으로 자궁의 세계를 현실로 받아들일 만큼 세상물정에 어둡고 판단력이 희미하여 순진무구 그 자체이다. 자궁은 폭력이 없고 가없이 평화롭다. 하지만 태아는 평화의 지속성과 미래에 대한 예측불허로 불안하고 초조하다. 모친의 뱃속에서 느끼는 자유와 평화를 기원하며 조심스레 수성(守成)의 벽을 쌓기 시작한다. 그래서 자신에게 유리하다고 판단하면 이행 여부를 떠나 약속부터 하고 본다. 그러나 태는 판단력의 부족으로 심사숙고하지 않고 짧은 식견으로 경솔하게 결정하므로 본의 아닌 거짓 언행이 다반사이다.

태는 수성의 별이기 때문에 자신의 보호를 위해 저축은 물론 상대를 이간질하는 습성이 있다. 한편 동성간에는 쉽게 친해지지만 이성연애는 서툰 편이다. 상대를 알기 전에 마음의 문을 여는 경우가 없기 때문이다. 그만큼 태는 불안감과 초조함을 습관처럼 달고 살기 때문에 결과가 확실하기 전까지는 조바심을 버릴 수가 없는 것이다. 평화를 갈망하는 마음이 강해 폭력을 경원시하며, 자유로움을 추구하여 일관성보다는 수시변화를 희망한다. 이는 부부생활의 권태기를 빨리 오게 하는 원인이 되어 부부궁이 불미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럼에도 태는 천우신조의 운기가 강해 천운의 덕을 보는 경우가 많다. 삼재팔난과 각종 사고에도 태의 운명은 구사일생으로 살아남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태가 부활의 아이콘이기 때문이다.

태는 순진하고 온화하며 우둔한 듯 원만한 편으로 지극히 여성스럽고 조신하다. 고상한 성품이지만 현실과 이상을 구분하지 못해 의타심이 강하고 실행력이 약해 자력갱생을 기대하기 힘들다. 한편 성격이 순진하여 대인관계가 원만하지만 소심하고 겁보이며 집념과 끈기가 부족하기 때문에 대업완수에는 부적격하다. 또 태가 있는 사람은 자신의 외적 미모에 관심이 많아 사람을 겉보기로 평가하려는 심리가 강하다.

한편 연운에서 재살운을 보면 재물복이 발흥하는 시기로서 이 때 사업하면 발복한다. 따라서 삼합 띠를 기준으로 장성살의 충방인 재살의 색상을 입으면 각종 시험과 계약 등에 유리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여명의 경우 태가 병(역마)나 관대와 합하면 종교적 성향을 띠어 신앙에 몰입하는 경향이 강하다. 특히 무속인 가운데 재살과 월살이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

연지의 태는 선대는 발흥했지만 부모궁이 불미하고, 월지의 태는 형제와 자신의 행동력이 약하고 직업변동이 심하여 삶의 굴곡을 의미한다.

일지의 태는 부부운이 불리하여 해로곤란하며 직주이동이 심하다. 특히 여명은 시가와 왕래가 없고 남편을 무시하는 행동을 태연하게 반복하는데 丙子己亥일주가 심한 편이다. 아울러 재살이 겹치거나 반안과 화개가 합하면 재복이 많은 사주이다. 한편 시지의 태는 자식궁이 불미하여 가업이 끊어지고 딸을 두는 경우가 많다. 태의 직업은 절과 비슷하지만 화려하되 변동변화가 많은 직군의 직업적성이다.

재성이 태지에 놓이면 대단히 계산적이고 행동이 민첩하여 절간에서 새우젓을 얻어먹을 정도이다. 부부간 다툼은 피할 수 없다. 관성태지는 남편무능으로 다툼이 잦고 남편을 평가절하하여 해로곤란하며 남의 충고를 무시하고 아집이 강하다. 인성태지는 고독하고 고집이 있으며 모친무력하다. 학업성취 부실하고 지구력과 박력이 없다
 


절처봉생하는 태기가 아버지로부터 발생해서 어머니의 자궁에 수태되면 태아가 형성됩니다.

태아는 어머니 뱃속에서 자라남으로써 밖의 세상일은 전혀 알 수 없습니다.

순진하고 낭만적이며 꿈을 먹고 살아갑니다.

임신한지 3개월이면 아들이나 딸로 성(性)이 결정된다고 합니다.

그것은 운명을 결정하고 좌우하는 중대사입니다.

그래서 이성 문제라면 겁부터 생기고 불안합니다.

같은 동성 간에는 누구와도 쉽게 사귀고 다정하지만

이성간의 교제는 두렵고 불안해서 주저하고 망설이며 뜸을 들입니다.

심각하게 심사숙고하고 거리를 갖습니다.


뱃속의 태아는 마냥 자유롭게 제멋대로 자라나지만 폭력을 만나면 태아는 낙태됨으로서

폭력을 가장 두려워하며 동시에 자유와 평화를 간절하게 소망하고 사랑합니다.

태아는 두 가지 문제에 대해서 항상 불안하고 두려우며 초조해합니다.

첫째는 아들이냐 딸이냐의 성의 분별이고

둘째는 과연 안전하고 성숙하게 자라나서 출생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일지나 월지에 태가 있으면 천성이 아름답고 순진하며 착합니다.

불안한 두 가지 문제로 목적 달성을 위해서는

남이 부탁하는 것이면 무엇이든 생각하지 않고 쉽게 받아 드립니다.

능력이 없으면서도 차마 안 된다고 딱 잘라 말하거나 거부할 수가 없습니다.

결과는 불가능함으로써 선의적인 피해를 저지릅니다.


철석같이 믿었다가 안 된다 하니 불신하고 원망할 것은 당연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천성으로서 어찌 할 수가 없습니다.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벼르지만 청을 받으면 차마 뿌리치지 못하고

쉽게 승낙했다가는 똑같은 실수와 낭패를 저지릅니다.


태아는 뱃속의 아이로서 밖의 세상일은 전혀 모르듯이

세상 물정에는 어둡고 모르기 때문입니다.

동성 간의 교제는 무난하고 무한대이면서

이성간의 교제와 사랑은 왠지 두렵고 불안해서 겁을 먹고 꼬리를 뺍니다.

결혼을 조건으로 해서 변치 않는 영원한 사랑을 보장해야만

비로소 안심하고 호응하고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줍니다.


일단 사랑을 하게 되면 쉽게 빠지고 열정적입니다.

태아는 저만 사랑하기를 원하듯이

태의 인생은 자기만을 변치 않고 뜨겁게 사랑하기를 원합니다.

상대가 변심을 하거나 정이 시들면 막무가내입니다.

마치 태아가 어머니의 품을 떨어질 수 없듯이 첫사랑과는 쉽게 헤어질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태아는 너무나 어리고 연약한지라 참을성과 지구력이 부족합니다.


성급하고 즉흥적이고 감정적입니다.

뱃속에서의 불안과 두려움은 일생동안 계속됩니다.

폭력과 싸움을 미워하고 겁을 먹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무엇을 해도 자신과 확신이 서지 않습니다.

시험에 합격한 사실이 분명히 발표되어도

혹시나 변경이나 취소되지 않을까 불안합니다.


계약을 하고 약속을 해도

혹시나 변동이 생기지나 않을까 해서 마음이 불안하고 초조합니다.

겁이 많아서 밤길을 두려워하고 무서움이 유별납니다.


대담성과 과단성이 부족합니다.

태아는 항상 어머니에 의지해서 자라나듯이

태의 인생은 남에게 의지하는 의존성이 대단합니다.

무엇을 해도 그 누구와 같이 어울려 하기를 원합니다.

독립심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남을 쉽게 믿고 의지하기 때문에 실패를 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다시는 않겠다고 벼르면서도 막상 일을 하는 데는

혼자서 하기보다는 어울려하고 의지하기를 바랍니다.

그것은 타성이기보다는 태의 천성입니다.


태는 절보다는 운기가 강하지만 아직은 뱃속의 태아이므로 약합니다.

운기가 약한 만큼 정신력도 약하기 때문에

야심을 갖거나 큰일을 하기는 어려운 면이 많습니다.


그러나 사람자체는 대단히 천진난만하고 평화를 좋아하고

또 남을 위해서 자기를 희생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능력이 없으면서도 남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는 것은 결점입니다.

태는 절과 마찬가지로 지구력이 부족하므로 한 가지를 시종일관하기는 어렵습니다.


새로운 변화를 은근히 추구합니다.

권태가 심하므로 음식도 한 가지를 계속 못 먹고

집단장도 자주 해야 하고 항상 환경이 새롭게 변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보수적인 것보다는 진취적입니다.

절과 태는 시종일관하기는 대단히 어려우나

사주구조에 시종일관하는 별이 있고 좋은 환경이면 적응을 하고 지구력 있게 시종일관합니다.
 

 

 

 

 

십이운성요약

일간,통변과의관계

십이운성의활용법

왕초보십이운성

 

 

 

 

 

 

 

   

생生

욕浴

대帶

록祿

왕旺

쇠衰

병病

사死

묘墓

절絶

태胎

양養